게이밍노트북 내장그래픽으로 로스트아크 돌아간다 (G14)

방금 충격적인 사실을 알아 버렸다.

친구들과 디스코드를 하다가 로스트아크 낙원의문 3종을 잡기로 해서 접속을 데탑으로 할지, 노트북으로 할지 고민하다가 기왕 게이밍 노트북 샀으니 써먹으려고 Asus G14 로 접속을 했다.


당연하게도 어댑터를 꼽았다.
why? 게임 해야 하니까!

이렇게 어댑터를 연결

그리고 낙원의 문 3종을 8인 풀파티로 클리어 하고 있는데. 이상한 기분이 들었다. 왜.. 노트북이 생각보다 안 뜨겁지? 풀옵으로 하다가 옵션을 조금 타협 하긴 했는데. 분명 어제도 4시간 가량 플레이 하다보면 CPU 온도가 68~ 74 도, GPU 온도는 66~ 71 도를 왔다갔다 했다. 다른 게임에 비하면 정말 낮은 온도지만, 그래도 g14의 재질이 약간 메탈 계열이라 온도가 조금 높아지면 뜨겁다.

그런데 이상하게 오늘은 뜨겁지가 않았다. 

왜지? 라는 의문을 품으면서 낙원의 문 3종을 다 돌고, 물을 마시러 갔다 오니 노트북에 배터리 부족이 떠 있는게 보였다.

응???

어댑터 꼽아놨는데..?

어댑터가..

생각 해보니까.. 
어제 자기 전에 충전 안하고 있으니까, 빼놨던 것.


응...?

어댑터 안 꼽고.. 내장 배터리만으로 로스트아크가 렉 없이 돌아갔던 것이다.

어댑터 안 꼽으면 내장 그래픽으로 돌아가는 걸로 아는데..

르누아르 4900hs 정말 이세상 물건이 아니다.

세잔 5900hs 면;; 더 잘 돌아갈 것 같다.






Next Post Previous Post